2021.03.01 (월)

"친일파 후손들이 저렇게 열심히 살 동안 독립운동가 후손들은 도대체 뭐한 걸까?" 윤서인씨 논란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일파 후손들이 저렇게 열심히 살 동안 독립운동가 후손들은 도대체 뭐한 걸까?" 윤서인씨 논란

광복회 83억 규모 소송 예고
국민청원 8만명 넘게 동의

웹툰작가 윤서인씨는 지난 12일 페이스북에 친일파 후손의 집과 독립운동가 후손의 집을 비교해 놓은 사진과 함께 친일파 후손들이 저렇게 열심히 살 동안 독립운동가 후손들은 도대체 뭐한 걸까? 사실 알고 보면 100년 전에도 소위 친일파들은 열심히 살았던 사람들이고, 독립운동가들은 대충 살았던 사람들 아니었을까라는 글을 올렸다.

 

이 글은 논란이 되었고, 윤서인씨는 몇 차례 반박글을 올리다 18논란이 된 글은 너무 짧게 쓴 게 실수였다표현이 부족해서 오해를 부른 점, 그래서 저들에게 빌미가 된 점은 인정하고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퍼온 사진의 양극단 이분법이 진짜로 맞다면 친일파 후손들은 그만큼 열심히 살았다는 뜻이 되고 독립운동가 후손들은 대충 산 사람들이라는 뜻이 된다하지만 현실은 절대 그렇지 않다. 독립운동가 후손 중에도 얼마든지 부자가 있고 친일파 후손 중에도 얼마든지 가난한 자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말도 안 되는 비교 따위는 하지 말란 것이 글을 쓴 목적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저는 기본적으로 당시 독립운동가들이 대부분 열심히 살았던 사람들이라는 생각을 갖고 있지만, 그렇다고 그 많은 독립운동가들의 삶을 한마디로 규정하는 건 어불성설이라고 생각한다고 적었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은 여전히 분노하고 있다.

 

한국입법학회 회장인 정철승 변호사는 페이스북을 통해 윤서인씨에 대한 소송을 예고했으며, 광복회 김원웅 회장도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입장을 전했다. “광복회 독립유공자 후손들 8300명이 1인당 100만원씩 위자료를 요구하면 83억원이 된다.”면서 이번주에 고소장 제출 여부를 결정한다고 밝혔다.

 

독립운동가를 능멸한 만화가를 처벌해주세요.’라는 제목으로 윤서인씨를 처벌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도 올라왔다. 이 청원에는 오늘 오전 11시 기준으로 8만 명 넘게 동의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