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3 (목)

  • 맑음속초25.5℃
  • 맑음23.5℃
  • 맑음철원23.5℃
  • 맑음동두천24.5℃
  • 맑음파주22.9℃
  • 맑음대관령23.1℃
  • 맑음춘천24.4℃
  • 구름많음백령도20.9℃
  • 맑음북강릉25.4℃
  • 구름조금강릉28.6℃
  • 구름조금동해26.2℃
  • 맑음서울25.6℃
  • 맑음인천23.8℃
  • 맑음원주25.1℃
  • 구름조금울릉도26.3℃
  • 맑음수원24.1℃
  • 구름조금영월23.7℃
  • 구름조금충주24.1℃
  • 맑음서산25.1℃
  • 구름많음울진25.5℃
  • 맑음청주24.7℃
  • 맑음대전24.8℃
  • 맑음추풍령24.0℃
  • 구름조금안동21.8℃
  • 맑음상주25.6℃
  • 맑음포항27.7℃
  • 맑음군산25.5℃
  • 맑음대구27.7℃
  • 맑음전주24.9℃
  • 맑음울산28.2℃
  • 맑음창원27.9℃
  • 맑음광주25.5℃
  • 맑음부산27.7℃
  • 맑음통영25.4℃
  • 맑음목포23.7℃
  • 맑음여수24.1℃
  • 맑음흑산도24.5℃
  • 맑음완도25.9℃
  • 맑음고창24.6℃
  • 맑음순천24.0℃
  • 맑음홍성(예)23.4℃
  • 맑음22.2℃
  • 맑음제주24.2℃
  • 맑음고산21.8℃
  • 맑음성산27.3℃
  • 맑음서귀포25.8℃
  • 맑음진주25.4℃
  • 맑음강화23.5℃
  • 맑음양평22.6℃
  • 맑음이천23.3℃
  • 맑음인제23.2℃
  • 맑음홍천23.4℃
  • 구름조금태백26.0℃
  • 맑음정선군25.4℃
  • 맑음제천23.7℃
  • 맑음보은22.8℃
  • 맑음천안23.3℃
  • 맑음보령25.3℃
  • 구름조금부여23.8℃
  • 맑음금산24.3℃
  • 맑음24.1℃
  • 맑음부안24.1℃
  • 맑음임실25.3℃
  • 맑음정읍25.7℃
  • 맑음남원24.4℃
  • 맑음장수24.4℃
  • 맑음고창군24.7℃
  • 맑음영광군24.0℃
  • 맑음김해시27.1℃
  • 맑음순창군24.7℃
  • 맑음북창원27.9℃
  • 맑음양산시28.1℃
  • 맑음보성군25.9℃
  • 맑음강진군25.9℃
  • 맑음장흥25.0℃
  • 맑음해남24.8℃
  • 맑음고흥25.9℃
  • 맑음의령군27.0℃
  • 맑음함양군25.1℃
  • 맑음광양시26.3℃
  • 맑음진도군23.5℃
  • 구름많음봉화24.1℃
  • 구름조금영주25.0℃
  • 맑음문경26.1℃
  • 구름많음청송군22.3℃
  • 구름많음영덕25.9℃
  • 맑음의성25.1℃
  • 맑음구미26.6℃
  • 맑음영천26.5℃
  • 맑음경주시28.5℃
  • 맑음거창24.4℃
  • 맑음합천25.9℃
  • 맑음밀양27.3℃
  • 맑음산청23.4℃
  • 맑음거제25.2℃
  • 맑음남해25.5℃
  • 맑음27.1℃
3월 '로또청약' 사라진다는 전망에 미분양단지도 무순위청약 열풍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 '로또청약' 사라진다는 전망에 미분양단지도 무순위청약 열풍

오는 3월 무순위 청약자격 강화
묻지마 매수 신중해야한다 지적

이른바 ‘줍줍’으로 불리는 무순위청약 열기가 수도권 외곽의 미분양단지로까지 번지고 있다. 오는 3월 무순위 청약자격 강화를 앞두고 수요가 몰린 것으로 보인다.

28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시티건설이 전날 무순위청약을 진행한 경기도 화성시 남양뉴타운 ‘시티프라디움4차’는 44가구 공급에 2731명이 신청해 평균 62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 아파트는 지난해 12월 분양 당시 일부 물량이 2순위까지 미달됐었던 단지다. 특히 19가구가 공급된 84㎡ B타입은 이날 무순위 청약 경쟁률이 100대1에 달했다.

앞서 쌍용건설이 25일 무순위 청약을 받은 안성시 공도읍 ‘쌍용 더 플래티넘 프리미어’역시 636가구에 3606명이 신청했다. 이 아파트 펜트하우스인 129㎡P형의 경우 단 1가구에 무려 147명이 몰렸다. 이 단지 역시 지난해 12월초 1~2순위 청약에서 6개 주택형 중 4개 주택형이 미달된 곳이다.

업계는 최근 서울 등 수도권 주요지역 집값이 치솟으면서 청약통장이 없거나 가점이 낮은 젊은 층이 상대적으로 저렴한 외곽지역 아파트로 몰리고 있는 것이 이같은 ‘줍줍’ 열기의 배경으로 꼽고 있다. 수도권 아파트 매수심리는 역대 최고 수준으로 높아진 상태다. 이달 18일 조사 기준 수도권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는 117.2를 기록해 전주(115.3)보다 1.9포인트 상승했다. 한국부동산원이 이 조사를 시작한 2012년 7월 이후 최고 수치다.

여기에 3월부터 무순위청약 자격이 대폭 강화된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현재 무순위청약은 청약통장 보유, 무주택 여부 등 자격 제한 없이 19세 이상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하지만 정부는 최근 주택공급규칙을 개정, 3월부터는 해당 지역에 거주하는 무주택자만 무순위청약을 신청할 수 있도록 했다.

다만 일부에서는 묻지마 매수에는 신중해야 한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업계 관계자는 "분위기에 편승해 미분양 단지에까지 무작정 신청하는 분위기"라며 "분양가와 함께 해당 지역 시장 상황을 꼼꼼히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