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3 (목)

  • 구름조금속초25.9℃
  • 맑음25.7℃
  • 맑음철원25.7℃
  • 맑음동두천26.6℃
  • 맑음파주25.2℃
  • 맑음대관령25.4℃
  • 맑음춘천26.0℃
  • 구름조금백령도21.8℃
  • 맑음북강릉26.5℃
  • 구름조금강릉28.7℃
  • 구름조금동해27.1℃
  • 맑음서울27.5℃
  • 맑음인천24.5℃
  • 맑음원주27.6℃
  • 구름조금울릉도26.8℃
  • 맑음수원26.1℃
  • 맑음영월26.0℃
  • 맑음충주26.8℃
  • 맑음서산27.5℃
  • 구름많음울진25.8℃
  • 맑음청주27.1℃
  • 맑음대전27.1℃
  • 맑음추풍령26.5℃
  • 구름조금안동25.8℃
  • 맑음상주28.3℃
  • 구름조금포항26.6℃
  • 맑음군산27.0℃
  • 맑음대구28.5℃
  • 맑음전주27.3℃
  • 맑음울산29.6℃
  • 맑음창원30.0℃
  • 맑음광주27.6℃
  • 맑음부산30.0℃
  • 맑음통영26.5℃
  • 맑음목포25.3℃
  • 맑음여수25.5℃
  • 맑음흑산도25.6℃
  • 맑음완도27.4℃
  • 맑음고창27.1℃
  • 맑음순천26.2℃
  • 맑음홍성(예)25.7℃
  • 맑음24.3℃
  • 맑음제주25.4℃
  • 맑음고산21.9℃
  • 맑음성산26.3℃
  • 맑음서귀포26.6℃
  • 맑음진주27.6℃
  • 맑음강화24.8℃
  • 맑음양평24.5℃
  • 맑음이천26.3℃
  • 구름조금인제26.9℃
  • 맑음홍천26.4℃
  • 맑음태백28.3℃
  • 맑음정선군28.3℃
  • 맑음제천25.4℃
  • 맑음보은24.6℃
  • 맑음천안25.7℃
  • 맑음보령26.7℃
  • 맑음부여26.2℃
  • 구름조금금산26.5℃
  • 맑음26.0℃
  • 맑음부안27.0℃
  • 맑음임실28.0℃
  • 맑음정읍28.2℃
  • 맑음남원26.8℃
  • 맑음장수26.8℃
  • 맑음고창군27.9℃
  • 맑음영광군26.4℃
  • 맑음김해시29.7℃
  • 맑음순창군27.5℃
  • 맑음북창원30.0℃
  • 맑음양산시29.2℃
  • 맑음보성군26.5℃
  • 맑음강진군27.9℃
  • 맑음장흥27.3℃
  • 맑음해남26.8℃
  • 맑음고흥28.0℃
  • 맑음의령군29.9℃
  • 맑음함양군27.1℃
  • 맑음광양시28.5℃
  • 맑음진도군26.3℃
  • 맑음봉화27.1℃
  • 맑음영주28.2℃
  • 맑음문경28.2℃
  • 구름많음청송군26.4℃
  • 구름많음영덕26.6℃
  • 맑음의성27.1℃
  • 맑음구미28.7℃
  • 맑음영천28.5℃
  • 맑음경주시30.8℃
  • 맑음거창26.7℃
  • 맑음합천27.9℃
  • 맑음밀양29.5℃
  • 맑음산청27.0℃
  • 맑음거제27.4℃
  • 맑음남해26.9℃
  • 맑음29.0℃
"양모가 정인이 복부 밟은 것"…'살인 고의' 인정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

"양모가 정인이 복부 밟은 것"…'살인 고의' 인정

16개월 된 입양아 정인양을 살해한 양모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한 재판부는 장씨가 살인의 미필적 고의를 가지고 아이를 발로 밟았다고 판단했다.

변호인은 의도적 폭행이 아닌 사고로 아이가 사망했을 가능성을 제기했지만, 재판부는 사망의 원인이 된 '복부 손상'을 근거로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서울남부지법 형사13부(이상주 부장판사)는 14일 살인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장씨의 선고 공판에서 "피해자 복부에 가해진 '강한 둔력'과 관련해 피고인 측이 주장한 사유들의 발생 가능성이 모두 배제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피고인이 누워있는 피해자 복부를 발로 밟는 등 강한 둔력을 가해 췌장 절단과 장간막 파열이 발생한 사실을 인정할 수 있다"고 판시했다.

장씨 측 변호인은 재판 내내 사망 당일 정인양의 배를 밟았다는 공소사실을 부인하면서 다른 사유로 복부 손상이 발생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해왔다.

사망 당일 장씨가 아이를 어깨높이까지 들고 있다가 떨어뜨렸고, 정인양이 떨어지면서 등쪽을 부딪쳐 췌장·장간막 손상이 발생했을 수 있다는 것이었다.

하지만 재판부는 "의학 논문 등에 따르면 일상적인 높이의 자유낙하로는 췌장 손상 가능성이 거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췌장 손상이 발생할 정도로 강하게 추락했다면 척추 골절이나 간 손상도 함께 발생해야 하는데, 피해자에게는 이런 손상이 없다"고 반박했다.

변호인은 또 장씨가 정인양을 병원으로 옮기는 도중 택시 안에서 잘못된 CPR을 해 복부 손상이 발생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재판부는 "췌장이나 장간막 같은 후복막 장기들에 파열이 발생하려면 복부에 매우 강한 외력이 가해져야 한다"며 "일반적인 CPR을 하는 정도의 외력으로는 이 같은 손상이 발생하기 어렵다"고 논박했다.

특히 재판부는 정인양의 복부 피부에 멍과 같은 손상이 없는 점을 근거로 단단한 도구가 아닌 장씨의 신체를 통해 외력이 가해진 것으로 판단했다.

아울러 췌장·장간막을 제외한 다른 장기들에는 심한 손상이 없다는 점을 들어 장씨가 누워있는 정인양을 발로 강하게 밟았다고 결론내렸다.

치명적인 복부 손상이 발생한 경위가 밝혀지면서 살인죄 성립의 핵심 요건인 '고의성'도 입증됐다.

재판부는 "생명 유지에 필수적인 장기들이 있는 복부를 발로 강하게 밟을 경우 사망이라는 결과를 발생시킬 수 있다는 것은 충분히 예견할 수 있다"며 "살인의 미필적 고의가 있었다고 볼 수 있다"고 판단했다.

법조계에서는 아동학대 치사 혐의와 살인의 법정형에 차이가 거의 없음에도 살인죄를 인정한 것은 그 자체로 상징적인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한 변호사는 "재판부가 아동학대 치사가 아닌 살인 혐의를 인정했다는 것은 장씨를 '과실범'이 아닌 '고의범'으로 판단했다는 것"이라며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같은 형량을 선고받은 것과는 의미가 분명히 다르다"고 설명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